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산림청장, 찾아가는 산불감시원 활동남성현 산림청장, 충북 옥천군에서 산불방지 기동 단속 실시

   
▲ 남성현 산림청장(가운데)이 박덕흠 국회의원(왼쪽), 황규철 옥천군수(오른쪽)와 함께 18일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옥천묘목시장에서 묘목을 구입하러 온 주민들에게 산불조심을 당부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산림청과 관계기관의 지속되는 홍보에도 불구하고 영농부산물 등 소각에 의한 산불이 빈발함에 따라 지난 18일 산림청장이 직접 충북도 옥천지역으로 산불방지를 위한 기동 단속에 나섰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국에 산불은 265건이 발생(3월16일까지)하여 지난 10년 평균(176건)의 약 1.5배가 발생했고, 이 중 논·밭두렁과 쓰레기 등 소각에 의한 산불이 77건 발생하여 전체 산불의 약 30%를 차지한다. 

특히, 본격적인 영농 준비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논·밭두렁, 고춧대 등 영농부산물 및 쓰레기 소각행위가 잦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현장에서의 집중적인 단속과 계도 활동이 필요하다. 

   
▲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이 18일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옥천묘목시장에서 묘목을 구입하러 온 주민들에게 산불예방 홍보물을 나눠주며 산불조심을 당부하고 있다.

남 청장은 지난 18일 충북 옥천지역을 찾아 일일 산불감시원 역할을 맡아 마을회관 등을 방문하여 농산촌 주민을 직접 만나 현장 중심의 산불방지 활동했다.

신흥1리 다목적마을회관, 원동1구 마을회관 등을 방문하여 소각으로 인한 산불 발생 우려에 대해 설명하고, 소각금지 포스터와 홍보물 등을 배부하면서 산불방지를 위한 계도와 홍보에 힘쓰는 한편, 옥천묘목시장을 찾아 방문객을 상대로 산불 조심 캠페인을 펼쳤다. 

산림청은 지난 3월 6일부터 4월 30일까지를 ‘산불특별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상향했다. 

이에 따라 지난 주말 동안 산림청과 소속기관 공무원을 동원하여 기동 단속을 실시하였으며, 산림청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지속적으로 현장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이 박덕흠 국회의원(앞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황규철 옥천군수(오른쪽 첫번째)와 함께 18일 충북 옥천군 이원면 마을회관을 찾아 주민들에게 "산불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시기"라며, "영농부산물이나 쓰레기 등을 태우지 말아 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고 있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11월 산림보호법령을 개정하여 산림 연접지 100미터 내에서는 소각행위를 원천 금지하였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1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산불로 번지는 경우에는 징역형이나 벌금형도 뒤따른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불은 영농부산물이나 논·밭두렁 소각, 화목난방기 재 처리 부주의, 담뱃불 실화 등 대부분 사람의 사소한 실수로 발생한다”며 산불방지를 위한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간곡히 당부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