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원예치유박람회 국제 공인 획득 ‘총력’충남도, 18일 국제원예생산자협회 총회 참석해 추진계획 설명

   
▲ 국제원예치유박람회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충남도.

‘2026 국제원예치유박람회’의 국제 공인 획득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충남도가 국내외 원예 관계자와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국제원예생산자협회 총회에 나섰다.

도는 18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콘퍼런스홀에서 열린 ‘제75회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 총회’에 참석해 국제원예치유박람회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전형식 정무부지사와 도 관계 공무원, 국제원예생산자협회 이사회 및 회원, 각 국가 박람회 조직위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총회에선 총 4건의 신규 박람회 개최 신청 설명회가 진행됐다.

이날 도는 박람회 개최를 위한 준비 상황 등 현황을 보고하고 박람회 주제와 행사장 구상, 세부 프로그램, 운영·관리 계획, 홍보·마케팅 계획, 재원 조달·투입 계획 등 기본구상과 앞으로의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 국제원예치유박람회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충남도.

도와 태안군은 오는 2026년 4월 25일부터 5월 24일까지 30일간 태안군 안면도 일대에서 2026 국제원예치유박람회를 공동 개최한다.

꽃지해양공원을 주 행사장으로, 안면도수목원과 2025년 완공 예정인 지방정원을 부 행사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원예·치유 주제전시관 △그린힐링관 △미래혁신관 △산업관 △세계관 △로컬관 등 6개 전시관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외 학술대회, 취·창업박람회, 주제 공연, 문화예술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체험형 행사 등 부대행사도 세밀하게 준비한다.

도는 행정절차 적기 이행 및 철저한 사전 준비를 위해 지난 5월 준비팀(1팀)을 구성·운영했으며, 지난달 말 기본계획 수립을 마치고 국제행사 유치 및 개최 계획서를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해 검토받고 있다.

다음달에는 준비단(1단장 2팀)을 구성하고 12월 기획재정부에 국제행사 계획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 국제원예치유박람회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충남도.

국제원예생산자협회 국제 공인은 내년 3월 카타르 도하 총회, 9월 폴란드 우치 총회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친 엑스포·박람회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국제원예치유박람회도 성공적인 산업박람회로 이끌 방침이다.

이 자리에서 전 부지사는 “대한민국이 원예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우리 도가 원예산업과 치유농업의 국제 플랫폼이 되겠다”라며 “세계 최초 원예·치유 박람회를 도내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해 원예산업과 치유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