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추석 당일·10월 1일 생활쓰레기 배출 안 돼요추석연휴 생활쓰레기 관리대책 추진…깨끗한 명절 분위기 조성

세종시가 추석 명절 기간 시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 당일(9.29.)과 일요일(10.1.)에는 생활쓰레기를 수거하지 않는다. 이 외에는 평상시와 같이 정상 수거하며 자동크린넷을 이용하는 동(洞)지역의 경우는 추석 당일만 운영 중지한다.

시는 명절 기간 시민 불편에 대응하기 위해 생활쓰레기 상황반과 기동반을 운영, 쓰레기 관련 시민 불편사항과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추석 명절 생활쓰레기 수거 일자에 관한 보다 자세한 일정은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recycl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크게 늘어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생활 속 실천수칙’을 홍보하여 음식물쓰레기 감소에도 힘쓸 예정이다.

추석 명절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장보기 전 필요한 품목 메모하여 불필요한 식품 사지 않기 ▲소포장, 반가공 식재료 구매하기 ▲장을 본 후 바로 손질하기 등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자투리 음식 재료는 따로 모아 보관하기 ▲음식재료별 보관법 파악하기 ▲음식물쓰레기 배출 시 물기를 꽉 짜서 수분을 제거한 후 버리기 등도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진익호 자원순환과장은 “생활쓰레기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관리에 힘쓰겠다”며 “추석 연휴기간 시민 모두 생활쓰레기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