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중기 직원 3104명에 ‘명절비’ 20억 지급충남도·시군·중소기업 설립 ‘충남공동근로복지법인’, 추석 앞두고 집행

충남도는 추석을 맞아 충남공동근로복지법인이 도내 중소기업 직원에게 총 19억 4440만 원의 복지비를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

노동자에 대한 복리후생 지원을 통한 노동시장 양극화 해소 등을 위해 설립한 충남공동근로복지법인은 도와 공주·보령·예산·아산 등 10개 시군, 181개 중소기업이 참여해 1∼6호가 가동 중이다.

충남공동근로복지법인은 도와 시군, 중소기업 출연금과 정부 지원금을 합해 마련한 기금을 노동자 복지비로 활용하고 있다.

노동자 1인 당 연간 지급 복지비 총액은 100만 원으로, 설날과 추석 명절 각 40만 원, 근로자의 날 20만 원이다.

이를 위한 노동자 1인 당 연간 출연 및 지원금은 도 20만 원, 시군 40만 원, 중소기업 40만 원, 정부 80만 원이다.

올해 복지법인의 기금출연금은 1호 6억 5160만 원, 2호 8억 3520만 원, 3호 9억 3780만 원, 4호 12억 3300만 원, 5호 8억 1180만 원, 6호 11억 1780만원 등 총 55억 8720만 원이며, 이 중 31억 400만 원을 복지비로 지급한다.

이번 추석에는 181개 중소기업 3104명의 직원에게 총 19억 4440만 원의 복지비를 지역상품권(지역화폐)으로 지급했다.

조모연 도 일자리노동정책과장은 “충남공동근로복지법인을 통한 복지비 지급은 노동자들의 소득 및 근로 의욕 향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도내 중소기업 노동자 복지 향상 및 혜택 범위 확대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