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고령환자 생명 위협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치료는?박만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교수

   
▲ 박만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교수.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환자가 고령이다 보니 치료를 꺼리는 분위기가 강했던 질환 중 하나다. 하지만 고연령층에서 발병률이 높고 평균 수명이 늘면서 방치할 수 없는 질환이 됐다. 노화라고 생각해 치료를 미룰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동맥판막이 딱딱하고 좁아지는 대동맥판막협착증
호흡곤란, 흉통, 실신, 혈압저하 등 증상 발생

심장에는 혈액이 제 방향으로 안전하게 흐르도록 문 역할을 하는 4개의 판막이 존재하고, 이 중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위치, 대동맥으로 혈액이 나가는 대문에 해당하는 곳이 대동맥 판막이다. 대동맥 판막은 온몸으로 혈액을 내뿜기 위해 쉼 없이 열리고 닫히기 때문에 퇴행성 심장질환이 생길 수 있는 대표적인 부위다.

대동맥 판막이 나이가 들면서 딱딱해지고 좁아지는 질환이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호흡곤란, 흉통, 실신, 혈압저하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증상이 발생된 직후부터는 사망률이 가파르게 상승하는데, 증상이 있는 중증 대동맥판막협착 환자의 경우 평균 수명이 2~3년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동맥판막협착증의 과거 표준 치료법은 약물과 수술이었다. 약물은 증상 완화에는 도움이 되지만 병 자체의 진행은 막을 수 없다. 외과적 수술은 나이가 젊고 건강한 환자의 경우에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나이가 많은 환자의 경우 합병증과 사망 위험이 높다. 최근에는 경피적 대동맥판막 삽입술(타비시술:TAVI)을 통해 가슴을 여는 수술을 하지 않고도 병든 대동맥판막을 대신할 인공판막을 삽입할 수 있게 되면서 판막질환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

경피적 대동맥판막 삽입술로 고령환자 수술부담 낮춰

경피적 대동맥판막 삽입술은 중증 대동맥판막협착 환자가 75세 이상 고령이거나 전신 상태 불량으로 인해 외과적인 수술을 하기에는 위험한 경우에 좋은 적응증이 된다. 시술 방법은 가슴을 열지 않고, 대퇴 동맥을 통해 풍선이나 시술도관 내부에 장착된 인공 심장판막을 심장까지 넣은 후 인공심장 판막을 펼치는 치료법으로 심혈관 중재시술 중 난이도가 가장 높다.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은 시술시간이 2시간 내외이며 회복이 빨라 입원기간은 4~5일로 시술 후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하고,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특히 고령 환자의 경우 수술 부담을 낮추고 치료의 성공률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이 시술은 심장내과, 심장혈관흉부외과, 마취과, 영상의학과 등 전문 의료진이 협진체계가 구축돼야 하고, 치료경험·인력·시설·장비 등에 대한 요건을 충족한 후 보건복지부의 승인을 받아야 시행할 수 있다.

현재 경피적 대동맥 판막삽입술은 80세 이상 수술 고위험 환자에서는 보험이 적용돼 경제적인 부담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고, 향후 중등도 및 저위험군 환자에게도 적응증이 확대될 전망으로 수술적 치료와 함께 대동맥판막협착 환자의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뉴스매일  webmaster@newsmaeil.kr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