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개인형 이동장치 앞선 행정에 벤치마킹 잇달아중구, 이동장치 전문요원 배치...사전적 단속 등으로 주민불편 최소화

   
▲ 방치된 개인형 이동장치(PM) 단속 모습.

대전 중구의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이하 PM) 업무가 주목을 받고 있다. 구에 따르면 업무 벤치마킹을 위해 작년 10월 광주 남구청과 이번 달 충남 아산시청에서 중구를 방문하였다고 한다.

최근 PM이 급격히 확산됨에 따라 무분별한 운행과 무단방치로 주민들과 운행자의 안전 문제와 불편이 증가하고 있어 이를 해결할 필요성이 여러 지자체에서 대두되고 있어서다.

중구는 지난해 8월 대전시 최초로 PM단속요원을 채용하여 민원 접수 후 현장을 점검하는 사후적 문제 해결방식 아닌 주기적인 현장 점검과 GPS를 활용한 실시간 위치 파악 등 주민 불편을 예방할 수 있는 사전적 단속방식을 도입했다.

또한, 대여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방치 PM을 한 시간 내에 자진 이동토록 하고, 불이행 시 강제 견인할 견인대행업체를 선정했으며, 민원 다발 지역(목동․대흥동․선화동․중촌동 일대)에서 이번 달 16일까지 집중 단속 및 홍보를 진행한다.

이와 같은 노력은 수치로도 나타나 단속요원 배치 전 월평균 10건에 머물렀던 단속 건수가 배치 후 월평균 396건으로 크게 늘었다.

구 관계자는 “체계적 PM 관리 및 안전한 이용 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관련 법률이 조속히 제정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PM 관리 및 단속행정을 펼쳐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