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우주 강국의 꿈’ 대전SAT(위성) 프로젝트 추진초소형 큐브위성 개발‘대전SAT(위성) 프로젝트’2026년 발사 목표

19일 사업설명회 개최, 내달 13일까지 컨소시엄 신청․접수

대전 기업에서 만든 위성이 2026년 우주로 갈 전망이다.

대전시는 13일부터 내달 13일까지 지역 우주기업의 초소형 위성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우주 시장 진출을 위한 헤리티지(우주 검증 이력) 확보를 위한 ‘대전SAT(위성) 프로젝트’ 수행 컨소시엄을 모집한다.

대전SAT(위성) 프로젝트는 위성시스템 제작과 운영이 가능한 지역 우주기업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서 2026년까지 초소형 큐브위성(6U급)을 개발하고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지역 우주기업의 시장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자유 공모 형태로 위성의 임무 등을 컨소시엄이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제출된 연구개발계획서에 따라 기술성, 사업성, 수행 능력 등에 대한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 과제를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컨소시엄에는 초소형 큐브위성 개발, 환경시험, 발사 및 초기 운용 등 우주 검증을 뒷받침하며 단계별 평가를 통해 3년간 최대 24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SAT(위성) 프로젝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위성 제작․발사․관제가 모두 가능한 도시인 대전에서 민간 기업이 주도해서 추진하는 데 그 의미가 크다”며 “성공적 사업 추진으로 대전이 미래 우주 경제를 선도하는 핵심 도시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19일 대전테크노파크 어울림프라자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모집공고문은 13일 오후 2시부터 대전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지원 내용과 신청 방법은‘대전테크노파크 대전기업정보포털(www.dips.or.kr)’에서 볼 수 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