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대전소방, 설 연휴 119신고 지난해보다 10.5% 줄어설 연휴 인명피해 없고, 재산피해 1.7여억 원→3천여만 원으로 대폭 감소

▲ 동구 자양동 주택화재 현장.

대전소방은 올해 설 연휴 기간 119종합상황실을 통해 접수된 119 신고 건수가 지난해보다 10.5%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13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설 연휴인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신고 건수는 총 4194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대비 10.5%(4684건) 감소한 수치로 일 평균 약 1048건의 신고를 접수 처리한 셈이다.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없었고 재산 피해 역시 지난해 1억7000여만 원에서 3000여만 원으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화재·구조·구급 및 기타 안전 관련 신고 건수는 1232건으로 작년 설 연휴 1501건 대비 17.93% 감소했다.

또, 응급 의료상담 신고 건수는 1787건으로 작년 설 연휴 2001건보다 약 10.8% 감소했으며 병원 관련 문의가 1551건(86.79%)으로 가장 많았다.

대전시 소방본부 관계자는“명절 기간 중 창고화재 등 여러 화재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가 없었고, 신고 건수도 지난해 대비 감소하는 등 비교적 안전한 설 연휴였던 것으로 분석된다”며 “시민들의 안전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동구 자양동 주택화재 현장.

한편, 대전소방본부는 연휴 기간인 지난 11일 00시 27분경 다중주택 화재로 6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화재 현장에‘회복지원차’를 지원해 이재민을 임시 보호 조치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