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4월10일은 정권심판의 날”민주당 대전시당 빗속 출정식…국민승리의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

   
▲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정식 모습.

‘정권심판! 국민승리!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 ‘정권심판 국민승리’를 향한 힘찬 걸음을 내디뎠다.

28일 대전시당 선대위는 중구 으능정이 스카이로드에서 22대 국회의원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정식을 갖고 4월 10일을 국민승리의 날로 만들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봄비가 내리는 가운데에서도 박병석·선병렬 상임고문과 허태정 상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 △장철민 (동구) △박용갑 (중구) △장종태 (서구 갑) △조승래 (유성 갑) △황정아 (유성을) △박정현 (대덕) △김제선( 중구청장 후보)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의 정권심판 국민승리 함성이 으능정이 광장을 뜨겁게 달궜다.

   
▲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정식 모습.

박병석 상임고문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생도, 경제도, 언론의 자유, 민주주의 발전, 국제관계, 남북관계 모두가 곤경에 처했다 이 독주를 멈춰 세워야 한다. 이 독주를 멈춰 세우지 않으면 우리의 삶, 우리 자녀들의 미래에 어떤 희망을 줄 수 있겠냐?”며 “ 검증되고 역량 있는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내일이 오늘보다 더 좋아지는 나라, 설사 인생에 실패해도 다시 딛고 일어설 수 있는 희망의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정권 심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박병석 상임고문은 “ 24년간 대전 시민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는 말로 대전 시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범계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4월 10일에 윤석열 정권에 대한 심판을 해야 됩니다. 심판하지 않으면 윤석열 정부는 계속 독주해 갈 것이고 무능한 윤석열 정부가 대한민국의 국격을 결정적으로 붕괴시킬 것”이라며 정권심판에 열변을 토했다.

   
▲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정식 모습.

이어 연단을 오른 장철민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고통을 희망으로 바꿔야 한다. 총선을 통해 바꿔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이 대한민국다워져야 한다” 시민과 함께 승리의 길을 걷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대전시장을 지낸 허태정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우리 민주당이 총선과 관련 ‘못 살겠다 심판하자’는 구호를 내걸었을 때 웬 자유당시절 구호인가?라고 생각했지만 요즘 전통시장에 가서 만나보면 ‘정말 못 살겠다’ ‘IMF 때보다도 팬데믹 때보다도 훨씬 더 경제가 어렵다’고 한다”며 “4월 10일 민주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 정권 심판의 날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뛰자”고 당부했다.

   
▲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정식 모습.

박용갑(중구)·장종태(서구 갑)·조승래(유성 갑)·황정아(유성 을)·박정현(대덕)· 김제선(중구청장)후보들도 민생파탄과 굴욕외교·R&D예산삭감 등 국민을 외면한 윤석열 정권심판과 대전 전 지역 민주당 승리를 위한 대전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