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임신사전건강검진 및 냉동난자 보조생식술 지원중구,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 이번 달부터 시행

▲ 중구 보건소 전경.

대전 중구는 이번 달부터 임신을 준비 중인 부부를 대상으로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과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술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은 임신을 희망하는 예비부부(사실혼, 예비부부 포함)를 대상으로 여성은 난소기능검사(AMH)와 부인과 초음파(난소, 자궁 등) 검사비를 최대 13만원 까지 지원하며, 남성은 정액 검사(정자정밀형태검사)비를 최대 5만원 한도내에서 지원한다.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술 지원사업’은 냉동난자를 사용하여 임신·출산을 시도하는 부부를 대상으로 부부당 최대 2회, 1회당 최대 100만 원의 보조생식술 비용의 일부를 지원한다.

중구보건소는 이외에도 임산부 대상 온라인 교육, 난임부부 및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 엽산·철분제 지원 등 저출생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출산 친화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중구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하여 임산부선물꾸러미와 애착인형키트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연중 진행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구 보건소 홈페이지 또는 보건소 임산부실(042-288-8084, 8093)로 문의하면 된다.

이경숙 중구 보건소장은 “저출생 시대에 소중한 생명과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