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2024년 좋은일터 조성사업 참여기업 21개 사 선정대전시, 작업장 노동환경 개선 등 안전한 좋은 일터 조성 본격 추진

대전시는‘2024년 대전형 노사상생 모델 좋은 일터 조성사업’에 참여할 21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월 1일부터 2월 29일까지 공개 모집한‘좋은 일터 조성사업에는 모두 39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시는 선정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21개 기업을 선정했다.

공모는 상시근로자 수 기준 1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했으며, 사업장 안전 및 작업장 노동환경 개선 의지가 높은 기업들의 참여 신청이 많았다.

참여기업의 규모별로 살펴보면,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기업은 6개, 30인 이상∼50인 미만 5개 기업, 10인 이상∼30인 미만 10개 기업으로 21개 기업의 상시근로자는 총 1,205명에 이른다.

선정된 기업은 대전형 좋은 일터 조성 사업의 10개 이행과제인 △근로시간 단축 △안전 ․ 보건관리체계 개선 △직장 내 인식개선 교육 △근무 환경 개선 △청년 일자리 창출 △원 ․ 하청 관계 개선 △일 ․ 가정 양립 환경조성 △노사관계 개선 △인적자원관리 선진화 △문화·여가 활동 지원 등에 대한 세부 약속 사항을 정하고, 5월 중에 시민들에게 발표하는 선포식을 개최하고 본격 추진하게 된다.

선정기업은 사업비로 기업당 2,500만 원에서 5,500만 원까지 지원받아 시민들에게 약속한 이행과제를 12월까지 추진하게 된다. 시는 내년 1월 중 약속이행평가를 통해 최대 6,600만 원의 추가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권경민 대전시 경제과학국장은“좋은일터 조성사업은 대전형 노사상생의 대표적 모델사업으로 근로자들에게는 안전하고 행복한 직장을 만들어주고 기업에는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되어 일류경제도시 대전 건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