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대전시, 지역 하도급 수주액 상승흐름 이어가올해 1분기 총수주액 2조 9011억 원, 순 실적 1923억 원

시-건설업계 소통과 현장점검, 지역업체 참여 협력 요청 성과

대전지역의 신축공사장은 감소했지만, 지역업체 하도급 총수주액은 상승하는 고무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민간 대형건축공사장 96개소의 지역업체 하도급 1분기 총수주액은 2조 9,011억 원이다. 이는 전년 분기 대비 6,459억 원 증가한 것으로, 1분기 순 실적은 1,923억 원이다.

전반적인 건설경기 침체로 신규 대형현장이 감소함에 따라 하도급률은 65%로 전분기 대비 1% 하락했지만, 민간 대형건축공사장 신축 현장의 초기공정(토공, 골조, 기계, 전기설비 등)이 강점인 지역 전문건설업체가 일부 사업장의 수주를 확보하며, 총수주액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대전의 건설 동향은 신축 착공 물량 감소와 기존 현장의 중․후반 공정(가구, 습식, 내장공사 등)이 진행 중인 사업장이 많다. 타 지역 업체의 저가 물량 공세 및 중·후공정에서 지역경쟁력 부족으로 지역업체 수주가 어려운 실정이다.

대전시는 어려운 건설경기 극복을 위해 건설 업계와 소통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현장 수시 방문, 정기 점검, TF 특별점검 등을 통해 공정별 입찰에 지역업체가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 요청을 해왔다. 또 건설‧자재‧장비‧인력 분야에서도 지역업체 참여를 독려하는 등의 노력도 병행했다.

최근 한 현장의 경우 골조공사에 낙찰된 외지업체의 계약 포기 정보 입수 후, 현장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지원으로 지역업체가 수주하는 성과도 있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지역건설경기가 상당히 어려운 실정으로 하도급률은 다소 주춤하지만, 지역건설업체들의 수주 확대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여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