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교육
늘봄학교에 찾아온 ‘푸름이 이동환경교실’대전장대초등학교, 한화진 환경부 장관 초청하여 환경교육 실시

▲ 푸름이 이동 환경교실 모습.

대전시교육청은 4일, 늘봄학교의 조기 안착을 위한 교육기부의 일환으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대전장대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푸름이 이동환경교실과 연계한 환경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푸름이 이동환경교실’은 친환경 수소트럭으로 △배출을 줄여라! CO2 미션 △멸종위기 동물지킴이 △적응 블록 챌린지 △옷장 속 환경구조대 △전기여행! 에너지를 찾아서 △쓰레기지만 괜찮아 △내일의 지구를 그려봐 등 내부에 7개의 콘텐츠를 탑재하고 있으며, 2004년부터 현재까지 20년간 운영되고 있는 환경교육 프로그램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푸름이 이동환경교실 콘텐츠를 활용하여 폭염, 한파, 홍수 가뭄 등 기후변화의 원인과 피해, 탄소중립 실천 방안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했다.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문제는 우리가 함께 노력했을 때 더 빠르게 좋아질 수 있다며, 쓰레기를 올바르게 버리는 방법과 재활용하여 쓰레기양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 푸름이 이동 환경교실 모습.

이후 학생들은 교구‧미세먼지 리빙랩 AR, VR체험 시간을 가졌다. 수업에 참여한 1학년 학생은 “VR로 수업하니 어렵지 않고 재미있었다.”라며 “바다거북, 산호, 대왕고래 같은 동물 친구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앞으로는 분리수거를 잘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전늘봄학교 학생들을 위해 교육기부에 동참한 한화진 장관에게 감사드린다”며 “푸름이 이동환경교실 체험으로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환경친화적인 가치관과 태도를 정착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